메뉴

노상호 작가와 함께 풀어내는 공간 속 나의 이야기

4월 아이트스 멘토링에서 노상호 작가와 함께 수업을 진행하였습니다.

노상호 작가는 대학 재학 때부터 여러 소규모 그룹전에 참여하면서 매체를 다루는 다양한 실험들을 모색해 왔습니다. 그동안 작가는 전공인 전통적인 판화뿐 아니라, 스토리텔링에 기반한 드로잉으로 독특하고 매우 감각적인 설치 방식을 보여주는데요. 현실의 문제를 통해 발생하는 많은 이미지들을 직관적으로 수집해 허구의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노상호는 출판, 영상, 퍼포먼스, 설치 등의 다양한 시각 매체를 유연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우리는 항상 시간과 공간 위에 있습니다. 길거리, 학교, 카페, 도서관, 화실 등 어디를 가든지 우리는 공간 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추억을 쌓고, 새로운 영감을 받기도 합니다. 그렇게 영감을 주고받는 공간 속 또 다른 나만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합니다.

이미지를 찾아 자신의 공간을 만들어 이야기를 표현하는 시간, 먹지를 사용해 여러 가지 이미지를 사용하여 하나의 공간 안에 배치하여 나만의 이야기를 표현해보았습니다. 같은 방식을 사용해 그림을 그리지만 아이들마다 가지고 있는 내면의 공간을 각자 다르게 이끌어내는 표현이 재미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노상호 작가는 삶을 살아가면서 약간의 불안함이나 초조함이 또 작업할 때 좋은 원동력이 되기도 하기 때문에, 힘든 일이 닥쳐도 즐기며 살아가라는 조언을 해주셨습니다. 자기 자신이 브랜드가 되어 물건이나 아트워크를 생산해내고, 홍보하고 자신만의 철학을 지니게 된다면 좋은 환경에서 작업을 지속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신다는 말을 끝으로 수업을 마쳤습니다.

드림그림 학생들이 예술을 통해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 속에서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제게 드림그림은 원하는 것을 언제든 쏟아 낼 수 있도록 자유를 주는 곳 입니다.

- 멘티 김수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