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성자동차 드림그림 2019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참가

  • 한성자동차 미술영재 장학 프로그램 드림그림,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서 직접 디자인한 문구류 전시 및 판매
  • 전시기간 판매 수익금 및 제작 제품은 전액 기부 예정

[사진] 12월 4일부터 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디자인페스티벌 한성자동차 부스에서

한성자동차 울프 아우스프룽 대표(가운데), ‘마음 스튜디오’ 아티스트(오른쪽 세번째)와

드림그림 장학생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19년 12월 9일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 딜러 한성자동차(대표 울프 아우스프룽)는 자사의 미술영재 장학프로그램인 ‘드림그림’이 2019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서 작품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한성자동차 드림그림은 지난 12월 4일부터 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디자인 전문 전시 행사인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 참가해, 학생들의 개성이 담긴 문구제품을 선보였다. 드림그림 학생들은 노트와 마스킹테이프, 렌티큘러 엽서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직접 그래픽과 패턴을 디자인했으며, 이러한 스테이셔너리 작품들은 <함께 달리는 꿈의 자동차>라는 차량 형태의 선반과 함께 한성자동차 부스에 전시 및 판매되었다. 판매된 제품의 수익금은 전액 기부될 전달될 예정이다.

서울디자인페스티벌 한성자동차의 이번 부스 컨셉 및 제품들은 올해 드림그림의 운영 주제인 ’customize your dream’을 반영하고 있다. 부스 내에 설치된 자동차 모형의 전시대는 꿈이라는 목적지를 향해 달리는 자동차를 의미하며, 각각의 제품 디자인 또한 학생들이 생각하는 ‘꿈’과 ‘여행’을 표현한 그래픽이다. 학생들과 이번 작품 작업을 함께한 디자인 그룹 마음스튜디오는 “작업을 하며 느꼈던 드림그림 학생들의 에너지와 재능이 앞으로도 꿈을 이루는 데에 크게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을 통해 한성자동차 드림그림 학생들이 제작한 작품은 총 8종, 30가지로, 행사장 방문 고객들의 연령을 고려하여 다양하고 창의적인 디자인으로 제작되었다. 드림그림 장승민 학생(성남여고1)은 “판매 금액의 규모를 떠나, 수익금이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어 뿌듯하다”고 이번 프로젝트 참여 소감을 밝혔다.

울프 아우스프룽 한성자동차 대표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 방문객들이 주로 젊은 연령층이라, 드림그림 학생들의 작품에 대해 특히 반응이 뜨거웠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에게 다양한 아트 제품 제작에 대한 기회를 넓혀주고 싶다”고 말했다.

제게 드림그림은 원하는 것을 언제든 쏟아 낼 수 있도록 자유를 주는 곳 입니다.

- 멘티 김수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