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파도식물과 함께하는 <CREATE YOUR GARDEN>

2019년의 여름을 맞이한 드림그림의 여름캠프가 지난 월요일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드림그림 여름캠프는 무엇보다 장학생들의 인식 속 예술의 경계를 넓히고, 드림그림을 브랜딩하는 수업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또한 다양한 재료를 다루는 참여형 수업 위주로 구성되어 여느 때보다 장학생들의 관심과 흥미가 높았습니다.

먼저 첫 번째 수업은 식물 또는 자연을 매개로 경계 없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하는 듀오, 파도식물과 함께 했습니다. 파도식물은 식물 또는 자연 소재를 활용한 유쾌한 아트워크를 하는 크리에이티브 듀오입니다. 두 작 가는 파도를 통해 새로운 곳에 뿌리를 내리는 식물처럼 서로 상생하는 관계에 영감을 받아 다양한 주제와 메시지로 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첫 강연의 주제는 ‘CREATE YOUR GARDEN’입니다. 파도식물 두 작가의 브랜드 히스토리, 즐거운 상상을 세상에 내놓는 과정을 함께 공유하며 ‘나’라는 브랜드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정원을 가꾸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가드너’의 기질이듯이 인생이라는 ‘정원’을 가꾸는 데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자신을 찾으라는 메시지와 함께 장학생들의 용기를 북돋아 주는 시간이었습니다.

처음으로 진행된 파도식물의 프로젝트는 복창민 작가의 ‘내가 말풍선이 된다면?’입니다. 장학생들은 자신을 표현하는 단어와 문장을 충분히 생각해보고, 파도식물이 직접 만든 카카오톡 계정으로 전송합니다. 이번 수업은 SNS 채널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수업으로 진행되었는데요, 채널의 적극적인 이용을 통해 매체에 따라 자신의 표현이 어떻게 달라져가는지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장학생들은 단어나 사진처럼 짧은 내용을 전송하기도 하고, 작가님에 대한 개인적인 질문도 전송했습니다. 천 개에 가까운 많은 내용이었는데, 몇몇 장학생들은 단어를 쓴 이유도 함께 발표하였습니다.

아이들이 쓰고 SNS로 전송한 글은 말풍선의 재료가 됩니다. ‘내가 말풍선이 된다면?’은 겨울철 화훼 시장에서 식물 포장 비닐에 영감을 받아 진행한 프로젝트인데요, 말풍선을 만들기 위해 먼저 롤 비닐을 장학생들이 원하는 만큼 가져갑니다. 하고 싶은 말이 많은 친구들은 길게, 적은 친구들은 짧게 잘라갑니다.

각자가 만든 말풍선은 크기와 내용이 제각각인데요. 수업 현장은 말풍선과 장학생들의 웃음소리로 가득 메워졌습니다. 멘토와 멘티가 동시에 자신의 작품을 제작하기도 하고 멘티의 작업을 멘토가 전적으로 돕기도 하며 수업이 진행되었습니다.

각자가 정한 길이의 비닐 위에 한 명 한 명이 하고 싶은 말을 테이프로 원하는 만큼 쓰고, 자신의 작품을 사진으로 찍어 실제로 쓰이는 SNS에 업로드하는 것이 수업의 과정입니다.

파도식물은 아이들이 쓸 말들을 말풍선으로 만들 수 있도록 도우며, 말풍선에 바람을 넣어 고정하였습니다. 아이들이 최대한 멘토링 수업을 즐기고, 자신을 표현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 과정을 부드럽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한 명 한 명, 자신의 ‘언어'가 담긴 말풍선이 완성되었는데요, 푸르른 잔디와 알록달록한 아이들의 말풍선의 컬러가 아주 조화로웠습니다.

아이들이 하고 싶은 말도 제각각이었습니다. ‘로켓단’, ‘ᄏᄏᄏ’, ‘핵인싸’ 등 아이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말과 ‘블 랙펜서 넌 무슨펜서?’, ‘꽉 껴안겨주세요.’ 같은 재치 있는 유머와 농담들도 넘쳐났습니다.

잔디밭을 뛰어다니고, 말풍선을 가지고 노는 작가님과 장학생들 모습은 마치 영화의 순간처럼 드림그림 카메라에 담겼는데요,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에 저절로 웃음이 지어지는 광경이었습니다.

저녁 식사 후, 아이들이 다시 모인 캠프장에서는 푸른 돌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푸른 돌은 푸른색으로 칠해진 산호석으로 파도식물과 드림그림의 두 번째 프로젝트인 <산호의 섬>을 위한 재료입니다. 두번째 프로젝트의 작업 과정은 장학생들이 선택하고 이끼를 심은 푸른 산호석을 모아 하나의 섬으로 만들어 보는 체험입니다.

파도식물의 조미은 작가는 가드닝 과정에 앞서 필요한 재료와 과정 하나하나를 친절히 설명하고, 나만의 산호석을 만드는 의미를 장학생들과 나누었습니다. ‘우리가 만드는 산호섬은 모두의 풍경이 된다’라는 주제인 만큼 공들여 제작한 장학생 한 명의 작품이 모여 하나의 작품으로 이루어져가는 과정을 공유할 수 있었습니다.

이끼라는 식물을 심는 과정은 아이들에게도 새로운 경험이었는데요, 산호의 성분이 퇴적되며 자연스러운 구멍이 송송 뚫린 산호석에 스펀지 역할의 물이끼를 채우고, 비단 이끼가 활착 되도록 심었습니다.

장학생들은 자신에게 적절하다고 생각한 산호석을 고르고, 불린 물이끼를 핀셋으로 이용해 산호석 구석구석 넣습니다. ‘나만의 산호석’은 어울리는 이끼, 콩자개란을 심어 완성되고, 드림그림 멘티 40인의 산호가 모여 하나의 산호섬으로 완성됩니다.

제작이 완료된 산호의 섬은 장학생과 파도식물이 힘을 모아 쌓고, 캠프장 입구에 전시되었습니다. 두 가지 프로젝트를 통한 수업은 장학생들에게 나에 대한 표현과 협동의 의미를 찾아가기를 바라며 마무리 되었습니다.

드림그림은 파도식물과 함께 새로운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기획하고 있는데요, 8월의 아티스트 멘토 링을 통해 제작한 작품을 2019년 키아프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파도식물과 드림그림의 만남, 다음 수업도 기대해주세요!



드림그림 X 파도식물 @writing_taping

https://www.instagram.com/writing_taping/

드림그림 장학생이 수업 과정에서 업로드 한 사진이 인스타그램 계정에 포스팅 되어 있습니다.


드림그림 인스타그램 계정 @dream_gream

https://www.instagram.com/dream_gream/


파도식물 인스타그램 계정 @padosikmul

https://www.instagram.com/padosikmul/


제게 드림그림은 원하는 것을 언제든 쏟아 낼 수 있도록 자유를 주는 곳 입니다.

- 멘티 김수빈 -